유럽 화장실에 있는 비데 한국과 다른 이유

티스토리 메뉴 펼치기 댓글수19

IT Tips

유럽 화장실에 있는 비데 한국과 다른 이유

센스쉐프 SenseChef
댓글수19

유럽에 갔더니 화장실에 이상하게 생긴 변기가 하나 더 있어요 !

 

얼마전 한 지인이 이태리를 방문하고 돌아왔는데 난처해 하며 혹시 필자가 아는게 있는지 물어본다. 여행지 도착해 호텔 체크인 후 화장실에 들어갔더니 변기가 2개나 있더라는 것이다.


급한 마음에 작은게 편할 것 같아 먼저 이용했는데 내용물이 잘 내려가지 않아 당황스러웠다고 한다. 그래서 변기가 맞는 것인지, 그렇다면 변기가 왜 2개씩이나 화장실에 설치되어 있는지 궁금하다고 한다.


이 지인 외에 몇몇 분들도 해외 여행을 많이 해 본 필자에게 이것을 물어보곤 했다. 이분들이 본 것은 과연 무엇이었을까 ?


 

유럽의 화장실에 설치되어 있는 변기 모양의 이것 무엇일까 ?

 



유럽 화장실에 베데가 설치되어 있다. 형태가 다를뿐 !

 

지인들이 필자에게 물어본 이상한 변기라는 것은 실제로는 유럽 사람들이 이용하는 비데이다. 위의 사진에 있는 것처럼 앞 부분에 수도꼭지가 있어 여기를 통해 물이 흘러 나온다.. 


수도 꼭지를 여는 정도에 따라 물이 흘러나오는 각도가 변하니 앉아서 원하는 곳을 물로 세척할 수 있다.


아래 사진은 수도꼭지를 많이 틀어 놓은 경우이다.. 물줄기가 세게 많이 나온다.




수도 꼭지를 조정하니 물이 약하게 나온다. 이처럼 수도꼭지를 통해 원하는 부위를 조준할 수 있으니 비데로 사용하기 손색이 없다.


 

 

한국식 편한 비데를 왜 유럽인들은 이용하지 않을까 ?

 

비데는 한국 가정에도 많이 설치되어 있다. 전자식 조정으로 좀 더 세밀하게, 정확하게 세척을 할 수 있다. 그렇다면 유럽인들은 이러한 편리한 방식을 왜 도입하지 않을까 ?


전통을 고수하기 위해서일까 ? 다른 이유가 있을까 ?


이유는 한가지다. 유럽 지역의 물에는 석회질이 섞여있다. 유럽에서는 수도꼭지에 나오는 물을 받아 끊여 먹지 못한다. 끓이더라도 물속의 석회질은 사라지지 않는다. 유럽의 수도물을 끓이면 바닥에 회색의 석회질 층이 형성된다.


 한국의 수도물에는 석회질이 들어있지 않아 끓여서 멸균해 먹으면 된다. 그러나 유럽의 물은 그렇지 않은 것이다.


한국 비데처럼 얇은 호스로 물을 흘려보내면 물속의 석회질이 호스에 자꾸만 달라붙는다. 조금만 지나도 호스가 막혀 쓰지 못하게 된다. 이러한 이유로 한국식 비데는 유럽에서 사용되지 못한다.


위 사진의 유럽식 비데를 보면 수도꼭지가 크다. 이런 굵은 파이프나 호스로 물이 흘러가면 석회질이 섞여 있더라도 막히지 않고 오래 쓸 수 있을 것이다.

 

 

비데 이용 후에는 전용 수건으로 닦으세요 !

 

유럽의 화장실을 쓸 때 유의해야 하는 것 중의 하나는 타올이다. 유럽의 화장실에 비데가 설치되어 있다면 이를 위한 타올도 따로 비치된다.


그런데 비데용 수건은 작고 아담한 크기로 손을 닦을 때 사용하는 타올이라 생각하기 쉽다. 그러나 이는 비데 후 닦으라는 비데 전용 타올이다. 통상 비데 위에 걸어 두는 경우가 많다.


유럽인들도 비데용 타올은 비데 후에만 이용한다. 위생을 위해 절대로 이걸 손 씻고 난 후 물기를 닦는데 사용하지 않는다.


한국 사람들, 아시아인들이 헷갈리는 것 중의 하나가 바로 이것이다. 비데가 있는 곳에 비치된 작은 크기의 타올이 있다면 그걸로 손을 닦지 말자. 비데 전용의 수건이다.

 

 

유럽의 화장실은 건식임을 잊지 말자.  샤워 커튼을 잘 치고 샤워하자 !

 

한국에서는 욕실이 젖어도 상관없다. 바닥에 있는 배수구로 물이 흘러나간다. 그러나 유럽의 화징실은 건식이다. 화장실의 바닥이 마른 상태로 유지되어야 한다는 의미이다.


달리 말하면 화장실 바닥에 물이 빠져 나가는 구멍이 없다. 샤워를 하려면 샤워 카튼을 욕조 안으로 잘 위치시켜 물이 밖으로 떨어지지 않도록 조심해야 한다.


샤워 부쓰가 있다면 문을 닫고 샤워해야 한다. 불가피하게 화징실 바닥이 젖었다면 쓰고 난 타올로 닦아 주는 것도 좋다.


유럽은 우리나라와 다른 화장실 문화를 갖고 있다. 유럽의 화장실 문화와 에티켓을 지키며 즐겁게 유럽을 여행하자.

 

 


맨위로

https://sensechef.com/1174

신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