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IT Tips

유럽 화장실에 있는 비데 한국과 다른 이유

유럽에 갔더니 화장실에 이상하게 생긴 변기가 하나 더 있어요 !

 

얼마전 한 지인이 이태리를 방문하고 돌아왔는데 난처해 하며 혹시 필자가 아는게 있는지 물어본다. 여행지 도착해 호텔 체크인 후 화장실에 들어갔더니 변기가 2개나 있더라는 것이다.


급한 마음에 작은게 편할 것 같아 먼저 이용했는데 내용물이 잘 내려가지 않아 당황스러웠다고 한다. 그래서 변기가 맞는 것인지, 그렇다면 변기가 왜 2개씩이나 화장실에 설치되어 있는지 궁금하다고 한다.


이 지인 외에 몇몇 분들도 해외 여행을 많이 해 본 필자에게 이것을 물어보곤 했다. 이분들이 본 것은 과연 무엇이었을까 ?


 

유럽의 화장실에 설치되어 있는 변기 모양의 이것 무엇일까 ?

 



유럽 화장실에 베데가 설치되어 있다. 형태가 다를뿐 !

 

지인들이 필자에게 물어본 이상한 변기라는 것은 실제로는 유럽 사람들이 이용하는 비데이다. 위의 사진에 있는 것처럼 앞 부분에 수도꼭지가 있어 여기를 통해 물이 흘러 나온다.. 


수도 꼭지를 여는 정도에 따라 물이 흘러나오는 각도가 변하니 앉아서 원하는 곳을 물로 세척할 수 있다.


아래 사진은 수도꼭지를 많이 틀어 놓은 경우이다.. 물줄기가 세게 많이 나온다.




수도 꼭지를 조정하니 물이 약하게 나온다. 이처럼 수도꼭지를 통해 원하는 부위를 조준할 수 있으니 비데로 사용하기 손색이 없다.


 

 

한국식 편한 비데를 왜 유럽인들은 이용하지 않을까 ?

 

비데는 한국 가정에도 많이 설치되어 있다. 전자식 조정으로 좀 더 세밀하게, 정확하게 세척을 할 수 있다. 그렇다면 유럽인들은 이러한 편리한 방식을 왜 도입하지 않을까 ?


전통을 고수하기 위해서일까 ? 다른 이유가 있을까 ?


이유는 한가지다. 유럽 지역의 물에는 석회질이 섞여있다. 유럽에서는 수도꼭지에 나오는 물을 받아 끊여 먹지 못한다. 끓이더라도 물속의 석회질은 사라지지 않는다. 유럽의 수도물을 끓이면 바닥에 회색의 석회질 층이 형성된다.


 한국의 수도물에는 석회질이 들어있지 않아 끓여서 멸균해 먹으면 된다. 그러나 유럽의 물은 그렇지 않은 것이다.


한국 비데처럼 얇은 호스로 물을 흘려보내면 물속의 석회질이 호스에 자꾸만 달라붙는다. 조금만 지나도 호스가 막혀 쓰지 못하게 된다. 이러한 이유로 한국식 비데는 유럽에서 사용되지 못한다.


위 사진의 유럽식 비데를 보면 수도꼭지가 크다. 이런 굵은 파이프나 호스로 물이 흘러가면 석회질이 섞여 있더라도 막히지 않고 오래 쓸 수 있을 것이다.

 

 

비데 이용 후에는 전용 수건으로 닦으세요 !

 

유럽의 화장실을 쓸 때 유의해야 하는 것 중의 하나는 타올이다. 유럽의 화장실에 비데가 설치되어 있다면 이를 위한 타올도 따로 비치된다.


그런데 비데용 수건은 작고 아담한 크기로 손을 닦을 때 사용하는 타올이라 생각하기 쉽다. 그러나 이는 비데 후 닦으라는 비데 전용 타올이다. 통상 비데 위에 걸어 두는 경우가 많다.


유럽인들도 비데용 타올은 비데 후에만 이용한다. 위생을 위해 절대로 이걸 손 씻고 난 후 물기를 닦는데 사용하지 않는다.


한국 사람들, 아시아인들이 헷갈리는 것 중의 하나가 바로 이것이다. 비데가 있는 곳에 비치된 작은 크기의 타올이 있다면 그걸로 손을 닦지 말자. 비데 전용의 수건이다.

 

 

유럽의 화장실은 건식임을 잊지 말자.  샤워 커튼을 잘 치고 샤워하자 !

 

한국에서는 욕실이 젖어도 상관없다. 바닥에 있는 배수구로 물이 흘러나간다. 그러나 유럽의 화징실은 건식이다. 화장실의 바닥이 마른 상태로 유지되어야 한다는 의미이다.


달리 말하면 화장실 바닥에 물이 빠져 나가는 구멍이 없다. 샤워를 하려면 샤워 카튼을 욕조 안으로 잘 위치시켜 물이 밖으로 떨어지지 않도록 조심해야 한다.


샤워 부쓰가 있다면 문을 닫고 샤워해야 한다. 불가피하게 화징실 바닥이 젖었다면 쓰고 난 타올로 닦아 주는 것도 좋다.


유럽은 우리나라와 다른 화장실 문화를 갖고 있다. 유럽의 화장실 문화와 에티켓을 지키며 즐겁게 유럽을 여행하자.

 

 


  • 짜증나 2018.06.07 14:11

    저기있는 비데어 설마 손씻는 인간 없겠지? 저거는 앉아서 똥꼬닦는 기계야 볼일본다음에. 으휴

  • 오지랍 2018.06.07 19:12

    비데에 똥꼬를 조준 잘하고
    남이 쓴 비데용 수건을 나도 쓰고...

  • 까꿍 2018.06.07 20:24

    80년대 후반 저희 아파트에도 저런 비데가 옵션으로 있었어요. 꽤 고급아파트로 지어진 거였는데 저희도 한동안 그게 뭔지 몰랐었음 ㅎ

  • 수피아 2018.06.07 23:44

    전에 유럽 갔다가 욕실에서 샤워 후 물이 하나도 안 빠져서 크게 당황했던 기억이... ㅋㅋ 그리고 작은 수건들은 정말 손 전용인 줄 알고 사용했는데 아니었군.ㅠㅠ

  • 🤮 2018.06.08 05:08

    세상에 남이 닦은 수건응 또 쓴다고요??

  • 월인천강 2018.06.08 07:49

    변기에 똥싸구

    밑안닦구 그대루 여기루 와서

    비데한다구??

    그리구 공용수건으로??

    유럽 어디가...??

    서유럽
    동유럽
    북유럽

    다 댕겨봤지만 난 못봤는데??

    • 모모 2018.06.08 11:01

      본인이 본게 무조건 정답이라고 생각하는 분이시네~
      있습니다. 밀라노 호텔에 저런 비데 있던데요? 눈치껏 비데인건 알았지만 공용수건이 있었다는건 생각도 못했네요..

  • 비데손수건 2018.06.08 11:17

    아!!!손수건인줄 알고 얼굴까지 닦았는데

  • 레레도도 2018.06.08 11:51

    한국비데는 일본식 비데를 따라한거죠
    일본가면 다 전자비데 한국이랑 같음
    도기 자체에 비데있는 것도 많음

  • 알탈 2018.06.08 12:24

    이태리 다있던데!
    모르고 발씻어어 그리고 그수건이 작고 아담해서 발닦았는데. 으이그!!!!

  • 푸헐 2018.06.08 12:37

    똥수건도 싸가지고 오는 사람들 있을듯..ㅋㅋ

  • 비데 2018.06.09 02:58

    1. 유럽이 아니라 이탈리아, 다른 유럽국가에서 비데 화장실 찾기 힘듬. 스페인, 그리스, 포르투칼에서는 가끔 볼 수 있으나 일반적이지 않음. 원래17세가 정도에 프랑스에서 발명됬다고 알려졌음(정확한 날짜나 발명인은 모름. 최초의 비데 기록은 18세기 이탈리아) 그래서 이름이 프랑스어 인 것. Bidet. 그러나 현재는 프랑스인 가정에서 비데는 찾아보기 힘듬.
    2. 볼일 본 다음 휴지로 정상 처리하고 비데에서 비데 전용 세정제로 씻고 비데 수건으로 닦음. 가조끼리도 비데 수건은 공유하지 않음. 가족 수에 따라 비데 수건이 각각 화장실에 걸려있음.
    3. 이 편한 걸 유럽인들은 왜 안쓸까 라는 생각 할 수도 있음. 석회질 물 때문에 사용하지 않는 것은 아님. 왜냐하면 이탈리아 인들을 제외한 유럽 국가 사람들은 이탈리아식 전통 비데도 일본식 비데도 사용하지 않음.비데 문화 자체가 없음. 그러니 물 문제가 아님.
    그럼 이탈리아 사람들은 한국식 비데를 왜 사용하지 않을까. 당연한 대답이지만 이탈이아인들에겐 전통비데가 더 당연한 듯 보임. 이미 이탈리아의 모든 주택에 변기와 함께 비데가 설치되어 있어서 비데가 없는 집은 상상하기 어렵고 비데를 달 수 없을 정도로 협소한 공간이면 변기 윗부분에 비데 즉 물 나오는 구멍을 달아서 해결함.
    즉 일본식 비데는 물 나오는 구멍이 변기 속에 있다면 이탈리아는 변기통 밖에 달렸다고 보면 됨. 그리고 일반적으는 변기와 분리된 곳에 물 나오는 구멍을 달아 쓰는 것이 바로 이탈리아식 수동비데임.
    위생적인 문제에 있어서 문화,시각적인 차이가 존재하는 것 같은데 개인적으론 수동비데가 더 편함. 아무리 최첨단 비데라도 변기 속에서 물이 나오는 것은... 수동비데는 휴지로 처리를 한 다음에 사용하는 방식이라 샤워나 다를 게 없다고 생각하고 여성의 경우 생리 기간 동안 위생관리가 용이함. 치질환자(우리동생)의 경우에는 아주 유용함.
    4. 한국식 비데라고 사용하고 있는 것은 1980년대 일본에서 최초로 발명한 휴지없는 화장실 "paperless toilet " 이 시초.

    • 고지라 2018.06.10 05:59

      1980년대가 처음은 아님.1979. 10.26 박통 시해 당한 궁정동 안가에 이미 훨씬전부터 일제 비데가 설치 되어 있었음.

  • 수수꽃다리 2018.06.09 21:59

    속리산 호텔에도 이런비데 있었는데
    비데 수건은 없던데요

  • Frau lee 2018.06.10 04:54

    독일에 살고있는데, 독일엔 비데 없음. 프라하에서 봤음. 그리고, 석회물은 맞지만, 석회물이 몸에 좋지않다는 것은 사실이 아님, 독일에서도 늘 논란의 대상이지만, 실제 독일인들은 그냥 물 틀어서 마시는 집도 믾음. 물론 수돗물로 조리하고 다 해먹음(가끔 나도 수돗물로 음식함, 수돗물냄새?그냥 느낌이 싫어서 브리타쓰지만)

    • 폴란드 2020.12.25 18:22

      폴란드 3년 살았는데, 주변 사람들 살면서 한번씩은 맹장수술? 하더라고요.
      석회질이 쌓여서 돌이 생겼다면서

  • 아직도 2018.06.23 15:36

    아직도 저게 비데인 줄 모르는 분이 있다니,,,, 유럽여행 안가봐도 대부분 아실텐데.. 그리고, 한국식(일본식) 비데를 안쓰는 이유는 노즐이 막히는 문제보다는 예전부터 저걸 불편해 하지 않고 써왔고, 한국식 비데는 위생관리가 안되기 때문이죠.. 한마디로 한국형(일본형) 비데는 더럽다!

  • kiss 2018.06.23 20:17

    한국식 비데가 아니라 일본식 비데입니다요.
    일본은 대부분 화장실이 욕실과 분리되어 변기반 작은 방안에 설치된 건식 화장실이죠.
    그래서 전기사용이 용이한 자동 비데를 개발한 겁니다.
    70년대인가, 80년대인가.....처음 나왔을땐 펌프가 요즘은 타워형 컴퓨터 정도가 변기옆에 달려있는 식이었죠.
    한국식이 아니라 엄밀히 말하자면 일본이 착안하고 개발한 일본식 비데입니다.

  • ㅋㅋ 2019.10.22 12:28

    사진에 보이는 타입은 주로 이탈리아에 많이 있지
    다른 나라에서는 잘 없다에 1표.
    이탈리아 특유의 비데라고 보면 되고
    이탈리아 애들은 저기에 과일도 잘 씻어서 먹음